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2018040301000135700008751_20180402145605606.jpg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도전 할 수 있는 영역을 넓혀보고 싶다." (혜린)

펑퍼짐한 청바지에 투박한 워커, 큼직한 악세서리까지. '섹시' 콘셉트로 중무장 했던 EXID가 힘을 빼고 '복고'로 돌아왔다. 음악 장르 역시 90년대 유행했던 뉴 잭 스윙. 확실한 변신이 돋보이는 컴백이다.

새로운 시도지만, 그간의 경험과 노하우로 복고 느낌 역시 제대로 녹여낸다는 점이 꽤나 인상적. 과감하게 도전했다는 점과 이를 자신들만의 색깔로 소화해 냈다는 포인트가 섹시하다.

걸그룹 EXID는 2일 서울 중구 메사홀에서 신곡 '내일해' 공개를 기념하는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그간의 근황과 신곡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2018040301000135700008752_20180402145605616.jpg

 

 


먼저 멤버들은 근황을 전했다. 혜린은 "레슨도 받고 취미 생활도 하고..요즘에는 필라테스와 총 게임에 빠져있다"고, 하니는 "개인적인 시간을 보냈다. 가족들과 시간을 많이 보냈고, '내일해'를 준비하며 지냈다"고 말했다.

정화는 "저희가 이번 콘셉트는 처음으로 시도해보는 장르다. 많이 떨리고 긴장이 됐다. 무대 자체가 신 나고 밝은 느낌이다. 즐겁게 저희 답게 해야지 생각하고 있다"고, LE 역시 "기존에 하던 장르가 아니라서 걱정이 되고 더 떨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EXID의 신곡 '내일해'는 90년대에 유행하던 뉴 잭 스윙 장르의 곡으로, 펑키한 리듬과 레트로한 멜로디 선율을 EXID만의 감성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예전과 같지 않은 연인의 태도에 헤어지자는 말을 할 거면 '내일해'달라는 재치 있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특히 음악과 더불어 90년대에 유행하던 패션, 안무 또한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EXID만의 색깔로 잘 표현했다.

 

2018040301000135700008753_20180402145605629.jpg

 

 


'내일해' 관전 포인트를 '옛날 느낌'이라고. 멤버 혜린은 "앨범 자켓 이미지에 담긴 견출지와 그림판 디자인으로 옛날 느낌을 그대로 담았다. 음악은 물론 패션, 안무까지 90년대로 돌아가 저희만의 색깔을 느끼실 수 있다"고 전했다.

작사 작곡에 참여한 LE는 "뉴잭스윙 장르의 곡이다. 옛날 느낌을 많이 살려서 노래도 만들게 됐다. 저희가 평소에 입지 않았던 긴 통바지와 옛날 느낌이 나는 귀걸이 등...변화하려고 노력해봤다"고 설명했다.

하니는 "사실 안무가 조금 어색했던 거 같다. 올드스쿨 느낌을 내는 것이 그간 해왔던 게 아니라 몸이 익숙하지가 않고 어렵더라"고 말했다.
 

 

2018040301000135700008756_20180402145605662.jpg

 

 

또한 LE "곡 분위기는 신나지만 가사는 슬프다. 헤어지자는 남자에게 ;하루만 더 생각을 해봐라. 헤어지자는 이야기를 내일하라'는 그런 내용이 가사에 담겼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왜 복고일까'.멤버들은 "우리 이미지상 도전하기 어려운 콘셉트였다. 섹시함이나 그런 부분에 대한 기대를 많이 해주시기 때문에 망설이기는 했다. 곡이 나왔는데, 복고와 찰떡이라서..이렇게 노래가 나온 김에 해봐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던 거 같다"고 답했다.

 

2018040301000135700008754_20180402145605641.jpg

 

 

건강 회복 중인 LE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하니는 "솔지 언니가가장촉이 좋다.'위아래' '덜덜덜'도 잘 될 거 같다고 이야기했었다. 이번 노래를 듣고 '촉이 왔다'고 이야기 했다"고, LE는 "1월에 수술을 마쳤고, 회복이 많이 됐다. 충분히 휴식을 가진 후 건강을 되찾으면 저희와 함께 할 거 같다"고 전했다.

동시에 컴백하게 된 오마이걸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에 하니는 "아린의 언니 팬인데 , 이렇게 같이 활동하게 돼 영광이고 좋다. 저의 팬들도 '하니의 1승'이라고 이야기할 정도다. 앞서 공개된 (오마이걸의) 티저 영상이나 그런 것도 봤다. 꼭 만나서 '떡튀순'(분식) 먹자"고 메시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멤버들은 "도전 할 수 있는 영역을 넓혀보고 싶다. 한계가 없는 EXID라는 평을 듣고 싶다. 우리는 가능성이 많고 개인 역량도 좋은 것 같고 아직 보여줄 수 있는 거 같다. 이 앨범 역시 그 중 하나인 거 같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그룹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한편, EXID는 2일 오후 6시, 신곡 '내일해' 발매를 앞둔 오후 5시 30분부터 네이버 V앱 생중계를 통해 '카운트다운 라이브'를 진행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2018040301000135700008755_20180402145605652.jpg

 

 

joonamana@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