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그룹 EXID의 하니가 '훈훈 팀워크'를 보여줬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 채널을 통해 '161231 MBC 가요대제전 -하니 아예 직캠(직접 찍은 영상)' 제목의 일부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해당 영상은 EXID가 지난해 12월 31일 방송된 '2016 MBC 가요대제전'에서 히트곡 '아예' 무대를 선보일 때 모습이 담겨있다. EXID는 휴식 중인 솔지를 제외한 4명의 멤버들이 무대 위에 올랐다. 멤버 혜린이 솔지 파트를 맡아 시원하게 가창했다.

눈길을 끄는 것은 하니의 반응이다. 하니는 혜린이 솔지의 고음 파트를 부르기 직전까지 잔뜩 긴장한 표정이었지만, 혜린이 해당 파트를 깔끔하게 성공하자 안도한 듯 주먹을 꼭 쥐고 '비타민미소'를 지었다. 이어 더욱 격렬하게 춤추며 무대를 끝마쳤다.

하니는 짧은 시간 긴장과 성공, 뿌듯함까지 '3단 리액션'을 선보였다.

이처럼 EXID 멤버들의 '훈훈 팀워크'는 보는 이로 하여금 엄마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에 풀버전 영상도 유튜브 조회 수 45만 뷰를 돌파했다.(3일 오전 10시 기준) 특히 EXID에게 직캠은 '위아래' 활동당시 역주행 신화를 일궈낸 특별한 인연이 있는 만큼 이목이 집중됐다.

anjee85@sportschosun.com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