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201707171617096073234_20170717161746_01_20170717162025650.jpg

MBC 웹 예능 ‘마구단’ 방송 화면

 


[헤럴드POP=박서희 기자] 걸그룹 이엑스아이디(EXID) 혜린이 타자에 나섰다.

걸그룹 EXID 혜린이 17일 국내 최정상 야구 마스터 박재홍과 함께 MBC 웹 예능 ‘마구단’ 시즌1 타자 편에 출연해 야구에 처음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혜린은 “야구에 대한 안 좋은 기억이 있다. 옛날에 공을 쳤다가 튕긴 공에 머리를 맞은 기억이 있어서 그 뒤로는 무서워서 근처에도 안 갔다. 보기만 해도 무서웠는데 이젠 소리에 적응이 됐다”고 밝혔다.

야구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혜린에게 박재홍은 “야구 배우러 오신 거냐, 이 실력이면 공짜는 안된다”는 말에 혜린은 ‘위아래’ 댄스와 애교로 박재홍을 녹이며 야구 배우기에 돌입했다.

처음 타격에 나선 혜린은 공의 빠른 속도에 무서워하며 공에 맞을까봐 완전 무장을 하는 등 유쾌한 모습과 엉뚱한 답변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마구단’의 타자 편은 ‘꽃길소녀, 구속 100km/h 마구를 치다!’는 슬로건을 내세워 전 프로야구 선수 박재홍이 멘토로 나섰다. 다음 편을 통해 혜린이 야외에 나가 본격 실전을 배우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