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0000771908_001_20170906082427991.jpg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하승리가 '학교 2017' 종방 소감을 전했다.



5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학교 2017' 최종회에서는 황영건(하승리 분)이 한수지(한선화)와 워맨스를 뽐내며 태어나서 처음으로 경찰이 되고 싶다는 가슴 벅찬 꿈을 꾸기 시작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라은호(김세정)의 '영건이는 경찰 시험을 앞두고 있는데 100M 기록이 안 나와 고전 중이다'라는 나레이션과 함께 황영건과 서보라(한보배 분)의 화해 장면이 그려졌다.



'학교 2017' 속 황영건은 금도고 일진 여학생으로 과거 서보라와의 사건 때문에 서보라를 지속적으로 괴롭혔다. 금도고 전담 경찰관 한수지의 긴 노력 끝에 서로가 마음을 열고 진심을 알아가 마침내 화해에 성공했다.



하승리는 "지금까지 '학교 2017' 속 황영건을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촬영하면서 정말 학생이 된 기분이었고, 저에게 '황영건'은 제일 기억에 남는 역할일 것 같다"며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하승리도 많이 사랑해달라"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KBS 방송화면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