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201711071658497237024_20171107173010_01_20171107180132923.jpg

 


[헤럴드POP=고승아 기자]그룹 EXID가 중독적인 훅과 애절한 후렴구로 EXID만의 시그니처를 선사한다.

EXID는 7일 오후 6시 네 번째 미니앨범 '풀문(Full Moon)'의 타이틀곡 '덜덜덜'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타이틀곡 '덜덜덜'은 긴장해서 말이 나오지 않을 때 몸이 떨리는 모습을 형상해 거짓말하는 남자에게 떨지 말고 확실히 말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간결과 드럼과 베이스라인이 곡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끈다.

특히 EXID는 이전까지 보여준 음악에서 한층 더 성숙한 모습을 강조하며 리듬, 멜로디의 변화를 보여줬다. 여기에 펑키, 트로피컬, 프렌치일렉 등 다양한 장르의 요소가 적절하게 어우러지기도.

LE가 만든 허밍의 테마와 함께 고음과 저음을 보이는 정화와 하니의 보컬도 인상적인 '덜덜덜'.

특히 가사가 돋보이는 '덜덜덜'은 "지금 웃음이 나와. 짜증나게. 내가 뭘 했다고 네 머리 다리 팔이 떨려. 덜덜덜 / 도둑마냥 제 발 저렸지 막. 쥐 잡듯이 잡아줄게"라며 EXID가 '센 언니'로 분한 모습이 등장한다.

또한 "하지마 자꾸만 나를 더 미치게 만들지마. 그렇게 깊게 가지마 더이상 밀어내기 싫다면. Why don't you 쉿 ma boy"라는 훅 부분이 귀를 사로잡는다.

하니의 파트 '뭐가 미안한데?'라는 가사는 LE가 꼭 집어넣고 싶었다는 후문. LE는 "남자들이 정말 싫어하는 말이라고 들었다. 그래서 꼭 넣고 싶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도 이번 앨범에는 솔지, 정화, 혜린의 솔로곡과 함께 LE-하니의 유닛 곡을 담아 음악적으로 더욱 풍부하게 만들었다.

EXID만의 시그니처를 강조하며 돌아온 이들이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또 한 번 음원 차트를 저격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