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0003656238_001_20171107205933688.jpg

 


[OSEN=이소담 기자] “후즈 댓 걸!”

걸그룹 EXID가 ‘덜덜덜’한 매력으로 돌아왔다.

7일 오후 포털사이트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EXID 네 번째 미니앨범 ‘풀문’ 쇼케이스에서는 앨범 비화부터 타이틀 곡 ‘덜덜덜’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EXID 멤버들은 파격적인 컬러로 헤어스타일을 바꾸고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특히 하니는 탈색을 해서 머리에서 피가 날 정도였다고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11월에는 소위 ‘걸그룹 대전’이 펼쳐진 바. ‘다른 걸그룹과 다른 매력이 뭐냐’는 질문에 LE는 “하니 양이 말한 것처럼 섹시 뮤직을 하고 있다”고 밝혔고, 하니는 “섹시 앤 걸크러쉬 뮤직을 하고 있다. 제 생각에는 건강함인 것 같다”며 자신들의 강점을 꼽았다.

그 말처럼 멤버들은 게임이나 개인기 코너에서 적극적이고 털털한 매력을 뽐냈다. 특히 정화는 귀여운 표정을 짓고, LE는 ‘태조왕건’의 왕건 성대모사를 펼쳐 폭소를 자아냈다. 혜린은 ‘감자송’으로 애교와 동시에 간드러지는 가창력을 뽐냈다.

LE는 새 앨범에 대해 “‘뉴문’으로 할까 ‘풀문’으로 할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꽉 찬 느낌이 많이 드는 앨범이라 ‘풀문’으로 했다. ‘이클립스’와 이어지는 달 시리즈가 됐다”고 설명했다.

정화와 혜린도 작곡돌 반열에 들었다. 정화는 “제가 pp라는 새 이름이 생겼다. 음악용어로는 아주 여리게라는 뜻을 갖고 있다”며 “운이 좋게도 솔로곡을 이번 앨범에 넣게 될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혜린은 “제 친한 지인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그의 발라드곡을 설명했고, 하니는 LE와 유닛곡에 대해 “사실 저희 곡 속에 화자가 조금 상처를 받았거나 슬프거나 밉거나, 그런 여자였다. 우리도 좀 사랑을 하는 그런 노래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위켄드’가 딱 그거다”고 전했다. 건강상 활동을 함께 하지 못한 솔지의 솔로곡 ‘꿈에’에 대해서는 LE는 “OST에 딱이다. 많이 들어 달라”며 애정을 보였다. / besodam@osen.co.kr

[사진] V앱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