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DDDD.jpg

[OSEN=이소담 기자] 걸그룹 EXID가 이미지를 내려놨다. 역시 흥 터지는, 노래 잘하는 개그팀이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이국주의 영스트리트'에서는 EXID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혜린은 할머니 가발을 쓰고 '덜덜덜' 라이브를 선보였다.

이날 EXID의 털털함에 이국주는 "혜린 씨는 이미지 괜찮냐"고 물었고, 혜린은 "재밌다"고 말했다. 이국주는 이어 "원래 원샷을 잘 안 잡는다. 그 카메라로 계속 할머니 가발을 안 벗고 계속 하는 거다. 대단한 친구라고 생각했다. 파이팅이 더 넘쳐졌다"며 놀라워했다. 그녀의 신나는 파이팅에 LE는 "저희 팀의 미친자로 유명하다"고 말하기도. 이국주는 "가발 반납하고 가셔야 한다"고 전했다.

LE는 "전 멋있는 섹시를 담당하고 있다. '저 언니는 닮고 싶다'는 이런 느낌"이라고 말했고, 하니는 "저는 치명적인 섹시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쑥스러워했다. 혜린은 "저는 계속 보아야 알 수 있는 섹시다"고 말했으나, 하니는 "혜린이 몽환적인 느낌이 있다"고 대신 설명해줬다. 정화는 "저는 한이 있는 섹시"라며 "미간 연기를 하고 있다. 미간섹시"라고 설명했다.

한 청취자는 "노래 잘하는 개그팀"이라는 문자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하니는 '이럴 땐 너무하다'는 질문에 혜린이 자신의 앞에서 편하게 생리현상할 때를 꼽았다. 혜린은 "제가 팀에 처음 들어왔을 때 이런 성격이 아니었다. 저를 이렇게 만든 건 하니 언니다"고 말했고, 하니는 "청출어람이다. 이제는 제가 어떻게 할 수 없다. 너무 뻔뻔하다"며 웃었다.

멤버들은 연기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팀내 정화만 연기 활동을 하고 있는 가운데, 하니와 혜린이 연기 레슨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하니는 함께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로 "제가 '스물'이라는 영화를 최근에 봤는데 강하늘 씨가 너무 멋있다"고 언급했다. 혜린은 오광록을, 정화는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정해인을 꼽았다. LE는 좋아하는 배우로 차승원을 꼽으며 팬심을 드러냈다. / besodam@osen.co.kr

[사진] 보이는 라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