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FF.jpg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지난 23일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별밤 초대석 ? 만나고 싶은 좋은 친구>에 EXID가 출연했다.

이 날, 청취자들의 환영 문자를 소개하던 중, '막내 정화야 엄마얌~ 함박눈이 내리는 이 밤, 별이 빛나는 밤에 멋진 강타 오빠 목소리 들으면서 집 가고 있엉~'라며 정화의 어머님의 문자가 소개됐다. '멋진 강타 오빠'라는 호칭에, 강타DJ는 "어머님이 혹시 칠현 부인이셨던 건 아닌지, 세대가 어떤지 모르겠다."며, 정화에게 음성편지를 요청했다. 정화는 엄마에게 "보고 싶다"며 편지를 띄웠고, 곧이어 "보고 싶당~ 나도"라는 정화 어머님의 답장이 이어졌다.

이후 혜린의 어머님도 '혜린아 엄마도 듣고 있다.'며 사연을 남겼다. 이어 혜린도 "낮에 다른 라디오에 출연해, 수능 날 급식 먹는 줄 알고 도시락 없이 갔다는 얘기로 엄마를 나쁜 사람 만들었다. 그 후 엄마가 '나 너 볶음밥 싸줬다.'라고 알려주시더라."면서 "제가 까먹고 안 가져간 거 같아요. 죄송해요 사랑합니다."라며 애교 있는 음성편지를 남겼다.

한편, 하니는 올해 기억에 남는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EXID 서울 공연에서 멤버 솔지가 깜짝 등장하면서 다섯 명이 다 무대에서 오열했던 일을 꼽았다.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매일 밤 10시 5분 MBC 표준FM(서울/경기 95.9MHz)에서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ly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스포츠조선 바로가기] [스포츠조선 페이스북]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