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2017122801002019700142711_20171227130726105.jpg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바나나컬쳐 연습생 이재준이 반전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지난 24일,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 이재준은 JTBC 예능프로그램 '믹스나인'을 통해 방송된 2차 경연 포메이션 배틀에서 팀 내 1위를 차지, 전체 순위 2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이재준은 김병관의 선택을 받아 'Paradise Lost' 팀에 뽑혔지만 이건민이 믹스카드를 사용해 '나라고' 팀으로 데리고 왔다. 이건민은 "안무 짤 사람이 필요하다"며 "진짜 잘 사용한 것 같다"고 만족해했다.

이건민, 이창윤, 박승준, 이재준(RBW), 윤재희, 신준섭, 문재윤, 조영호, 이하빛, 윤용빈과 함께 슈퍼주니어의 '너라고' 무대를 꾸민 이재준은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섹시한 눈빛으로 매력을 한껏 발산해 개인 점수 846점을 기록하며 팀 내 1위를 차지했다.

이재준은 최종 투표 결과 개인 점수 882점을 차지한 김병관에 뒤를 이은 846점으로 전체 순위 2위를 기록했다. 첫 순위 발표식에서 합격 커트라인 99위의 주인공이었던 이재준은 강렬한 남성미와 치명적인 매력으로 존재감을 발산해 순위 급상승,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한편, 바나나컬쳐 이재준이 출연 중인 '믹스나인'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