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매경닷컴 MK스포츠 신연경 기자] 그룹 EXID가 8명의 팬클럽 레고와 ‘2017 MBC 가요대제전’ 무대를 함께 꾸몄다.

31일 오후 일산 MBC 드림센터 공개홀에서는 ‘2017 MBC 가요대제전 : The FAN’이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날 MC는 소녀시대 윤아와 엑소 수호, 아스트로 차은우가 호흡을 맞췄다.

‘The FAN’이라는 주제에 걸맞게 EXID는 8명의 팬 레고와 무대에 올랐다. 먼저 멤버 하니와 팬들은 ‘위아래’를 통해 섹시하면서도 절제된 안무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0000430768_001_20171231222703895.jpg

 

이어 강렬한 조명 아래 ‘핫핑크’와 ‘덜덜덜’ 무대로 독보적인 섹시미를 뽐냈다.

특히 팬들과 함께 무대를 꾸민 EXID는 찰떡 호흡으로 훈훈한 분위기를 한층 더했다.

한편 이날 ‘2017 MBC 가요대제전’에서는 B.A.P, 비투비, 엑소, GOT7, NCT127, 틴탑, 빅스, 워너원, 위너, 몬스타엑스, 방탄소년단, 세븐틴, 아스트로, 젝스키스, EXID, 프리스틴, 트와이스, 러블리즈, 레드벨벳, 마마무, 여자친구, 우주소녀, 자이언티, 선미, 현아, 황치열. 노브레인, 볼빨간 사춘기, 신현희와 김루트, 어반자카파 등 총 31팀이 무대에 올랐다. mkculture@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