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201801031756534571171_20180103184309_01_20180103184621815.jpg

 


[헤럴드POP=이혜랑기자] 대세 아이돌 6인방의 반려견들이 재롱 대잔치를 펼쳤다.

3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주간아이돌’에서는 2018 무술년 황금개띠의 해를 맞아 애견인으로 소문난 아이돌 6인과 반려견이 출연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는 걸그룹 EXID의 정화, 그룹 몬스타엑스의 민혁과 주헌, 세븐틴의 민규와 도겸, 가수 청하가 자신의 반려견을 데리고 출연했다.

먼저 청하가 푸들 ‘밤비’를 데리고 등장했다. 밤비는 MC 정형돈과 데프콘에게 관심을 보이며 시작부터 활발한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밤비는 점프가 특기로 시종일관 뛰어오르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세븐틴의 민규와 그의 반려견 ‘아지’가 등장했다. 그러나 아지는 카메라 앞에 나오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여 민규를 진땀 흘리게 만들었다. 그는 “반려견을 한 번도 방송에서 보여드린 적 없다. 최초다”라고 말했다.

이어 도겸과 푸들 ‘코코’가 모습을 드러냈다. 코코는 순한 모습을 보여 정형돈과 데프콘에게 관심을 끌었다. 도겸은 “방송에 나온다고 청담에 있는 숍에 다녀왔다”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정화는 모카를 데리고 등장했고 반려견과 뽀뽀하는 모습을 특기로 보여주기도 했다. 자신과 뽀뽀를 해야만 잠이 든다고 말해 직접 바닥에 드러눕기도 했다.

이후 아이돌 6인과 반려견이 총출동하자 난장판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아지는 카메라 밖으로 탈출해버리고, 용변을 보는 등 곤란에 빠지게 했다.

결국 정형돈은 어지러운 상황에 해탈한 웃음을 보이며 난감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이후 본격적으로 게임이 시작됐다. 그렇지만 이후에도 게임은 원활히 진행되지 못했다. 아지가 또 다시 카메라 밖으로 탈주를 시작하고 만 것.

이어진 반려견의 모습을 직접 그리는 대회가 펼쳐졌다. 출연진들은 애정을 드러내 듯 닮진 않더라도 디테일을 살려 반려견의 그림을 그렸고, 이를 본 정현돈과 데프콘은 감탄을 쏟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