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0000811985_001_20180110132537584.jpg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KBL은 오는 1월 14일(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개최하는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올스타전 하프타임을 화려하게 장식할 초대가수는 인기 걸그룹 ‘EXID’(LE, 정화, 하니, 혜린)로 확정되었다. 2014-2015시즌에도 히트곡 ‘위아래’로 프로농구 올스타전을 찾은 EXID는 이번 올스타전에서 지난 11월 발매한 미니앨범 ‘덜덜덜’로 잠실학생체육관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아울러 EXID의 하니와 정화가 올스타전의 시구와 시투를 맡는다.

한편, 이번 2017-2018시즌 각 구단 신인 대표 선수들이 14일 올스타전에서 특별 합동공연을 진행한다. KBL 국내 신인 드래프트 1, 2순위로 지명된 부산 KT의 허훈과 양홍석을 비롯해 서울 SK의 안영준, 인천 전자랜드 김낙현 등 총 11명의 신인 선수들이 참가해 팬들을 열광시킬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KBL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