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201801152038805549_1_20180115203923485.jpg

 

[마이데일리 = 김성진 기자] 가수 EXID 정화와 하니가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VIP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성진 기자 ksjksj08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