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일간스포츠 정여진]

 

0002749540_001_20180125201617388.jpg

 

 


'뷰티뷰' 소유와 하니가 달달한 '뷰티 데이트'를 즐겼다.

소유·하니는 25일 방송된 JTBC2 '소유X하니의 뷰티뷰'에서 각자의 뷰티 버킷리스트를 실현하며 데이트를 즐겼다.

이날 소유는 커스텀 서비스가 가능한 의류 매장에서 하니를 기다렸다. 첫 회에 하니가 커스터마이징을 해보고 싶다고 한 걸 기억한 것. 제법 친해진 두 사람은 새해 인사를 전하며 반가움을 나눴다. 이때 소유는 "얼마 전 라이브 방송을 하는데 팬들이 '뷰티뷰'를 보고 '우리 결혼했어요' 같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하니 역시 수긍하며 "저희 팬들도 그렇다"고 웃었다.

이어 두 사람은 각자 원하는 스타일의 옷을 골라 서로를 위한 커스터마이징을 하기로 했다. 두 사람 모두 재킷을 골랐고, 떨리는 마음으로 커스텀을 시작했다. 하니는 머뭇거리며 똥손임을 고백하기도. 소유는 "커스터마이징은 실수하는 그 맛이다"며 다독였고, 용기를 얻은 하니는 "표현의 자유를 마음껏 느껴보겠다"며 금세 웃음을 되찾았다.

두 사람 모두 '아모르파티'라는 문구를 좋아한다고. 하니는 "저희가 가끔 소름 돋게 잘 통한다"며 "저는 아모르 파티라는 문구를 좋아해 고양이 이름도 '파티'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소유는 하니를 위해 '아모르파티'라는 문구를 재킷에 새겼다. 핸드 프린팅까지 느낌 있게 한 소유에 하니는 "어떻게 내 몸을 딱 알고"라며 감동했다. 하니 역시 서툴지만 최선을 다했다. 하니는 "언니의 섹시한 바디 라인을 보여주려 노력했다"며 "커스텀 콘셉트는 치명이다"고 했다. 두 사람은 만족한 듯 포즈를 취해 보였다.

이후 두 사람은 뷰티 크리에이터 회사원을 만나 엔젤&데빌 메이크업을 배워보는 시간을 가졌다. 평소 엘프 메이크업을 해보고 싶어 염색도 하지 않고 기다렸다는 하니는 적극적인 자세로 메이크업을 배웠다. 소유는 상당한 디테일을 필요로 하는 데빌 메이크업에 도전했다. 회사원은 뷰티 꿀팁을 전수하며 두 사람의 메이크업을 도왔다.

메이크업을 마친 하니는 "소유 선생님과 회사원 선생님에게 꿀팁을 많이 배워 간다. 너무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소유도 "짙은 눈화장이 오랜만인데 하니에게 선물도 받고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