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20180131090644254goxq.jpg

 

what if...“다른 길을 선택했었다면?”


누구나 한 번쯤 생각해봤을 이 질문. 화려한 스타들이라고 살아오면서 단 한 가지 꿈만 쫓았으랴. 그들의 마음속에 고이 접혀있는 또 다른 모습들을 꺼내보고 싶었다. 단지 말과 글로만 설명되어지는 것이 아닌, 실제 그 모습으로 꾸며진 채로! bnt 기획 인터뷰 ‘What If’는 스타가 꿈꿨던 다른 모습을 실체화 시켜본다. -편집자 주-

 

[임현주 기자] ‘What If’ 열 번째 주인공으로 배우 하승리를 만났다.

 

1999년도 데뷔. 데뷔 20년차. 이번 ‘What If’는 올해로 24살의 배우 하승리의 이야기다.

 

대중들에게 하승리는 아직도 ‘청춘의 덫 심은하 딸’이라는 꼬리표가 익숙하다. 하지만 무려 19년이 흘렀다. 하승리는 강산도 두 번 변할 그 기간 동안 연기를 쉰 적이 없다.

 

어느덧 20대의 길을 걸어가고 있는 하승리. 햇수로 연기 경력 20년을 채우는 2018년의 초입에서 만난 24살 여배우의 눈빛은 여전히 초롱초롱 빛났다.

“올해 사주를 봤는데 삼재래요. 뭘 해도 안 된다 하더라고요. 그 말은 무시하고 올해는 성인 연기자로서 조금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아직도 기사에는 ‘폭풍성장’이라고 나오거든요.”

 

스물넷과 ‘폭풍성장’. 어울리지 않는 두 단어의 조합은 그를 향한 대중의 기대치가 만들어낸 부조화다. 이제는 부조화가 조화로 변하는 터닝 포인트가 필요한 시점인 순간이다. 하승리가 직접 선택한 ‘What If’의 주제는 그의 데뷔 년도인 ‘리마인드 1999’.

 

‘20년차 하승리’의 시간을 강조하기 위해 ‘5살 하승리’가 연기를 시작한 그 해, 그와 시작점을 함께하는 대중적인 작품 세 가지를 골라냈다. 첫 방송일 1999년 2월 22일 KBS2 ‘학교’ 시리즈, 1999년 10월 22일 KBS2 ‘사랑과 전쟁’, 1999년 9월 4일 KBS2 ‘개그콘서트’. 세 작품의 이미지를 차용해 하승리의 다양한 모습을 담아냈다.

 

 

20180131090643828fpxg.jpg

 

 

Q. ‘What If’ 참여 소감이 궁금해요.

정말 새로웠어요. 전 강렬한 색조나 진한 화장과는 굉장히 먼 사람이거든요. 나랑 어울리지 않는 옷이라 해야 하나? 3년 전에 시도해봤는데 다시는 하지 말아야겠다 싶었죠. 근데 이번 ‘What If’ 촬영을 통해서 해보니까 제 옷인 것 같았어요. 주변 분들의 반응들도 좋았고.(웃음) 3년 전에는 정말 어색했는데 시간이 지나니까 내 옷이 되는구나 싶더라고요. 저에 대한 폭이 넓어졌어요.

 

Q. 1999년 드라마 ‘청춘의 덫’으로 5살 어린 나이에 연예계 데뷔를 했어요. 내성적인 성격을 고치기 위해 연기를 시작했다면서요.

정말 내성적이었죠. 어렸을 때 사람들이 귀엽다 예쁘다하면 도망갔어요. 연기를 하고 나서부터는 장난도 잘치고 잘 웃고 전보다는 더 활발해졌어요.

 

Q. 그 뒤로 매년 쉬지 않고 꾸준히 작품 활동을 했어요.

지금보다 초등학생 때 더 활동을 많이 했죠. 그래서 인지도도 더 높았고.(웃음) 그때는 일이 절실 하다기 보다 해왔던 일을 꾸준하게 하면서 걸어왔던 것 같아요. 

 

 

20180131090643269rkzl.jpg

 

 

Q.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이 있다면요?

‘착하지 않은 여자들’(2015)이요. 전에는 우울하고 다크한 이미지만 연기하다가 이 작품을 만나면서 밝은 이미지로 올라가는 계단이 되었던 것 같아요. 고생도 엄청 했었어요.(웃음) 한겨울에 하복을 입고 촬영했었거든요. 야외촬영이었는데 핫팩도 못 붙이고 아이스크림 먹으면서 비도 맞고 춤도 추고했던 기억이 나요.  

 

Q. 다크한 이미지와 밝은 이미지 중 어떤 이미지가 승리 씨와 잘 맞나요?

아무래도 다크한 이미지가 편해요. 제 성격이 차분한 편이라 밝은 인물의 연기를 할 때 만들어내는 느낌이랄까? 저만의 밝음이 있긴 있어요. 근데 사람들은 입은 웃고 있는데 제 눈은 슬퍼보인다고 하더라고요. 

 

 

20180131090645127mqwu.jpg

 

 

Q. 그래서인지 ‘학교 2017’(2017)에서 영건이 역할의 옷이 잘 어울렸어요.

영건이 캐릭터를 만났을 때 기대가 컸고 설렜어요. 걸크러시하면서도 중성적인 인물을 좋아하거든요. 현실에서 센 캐릭터 같은 성격은 힘들잖아요.(웃음) 연기로라도 해보고 싶은 마음이죠.  

 

Q. 만족스러운 연기가 나왔나요?

막상 촬영을 하면 시놉시스와 조금은 달라지기 마련이에요. 처음 받았던 내용보다는 확실히 보여주는 게 적어서 아쉬웠어요. 그래도 걸크러시의 첫 스타트였으니까. 중성적이면서도 센 역할의 옷을 입어봤다는 거에 만족해요.(웃음)

 

20180131090644784odsb.jpg

 

 

Q. 어렸을 때부터 성인이 된 지금까지 연기를 해오면서 진로에 대해서 고민이 있었을 법도 해요.

어릴 때부터 연기를 시작해서인지 배우라는 직업으로 사는 게 당연한 거라 생각해왔어요. 그렇게 성인이 되고나서 함께 해왔던 또래 연기자들이 이 바닥을 떠나는걸 보면서 ‘지금껏 너무 당연하게 해왔던 나도 떠나게 될까’하는 의문이 들기도 하더라고요. 주변에도 저보다 어린 친구들이 경력을 많이 쌓아서 훅훅 치고 올라오고... 여기서 과연 내가 자기주장을 할 수 있을까 싶기도 하고 많은 생각이 들긴 하죠.    

 

 

▶[What If②]로 이어집니다.
[What If①] 하승리, 데뷔 20년차 스물넷 여배우의 희로애락 (기사링크)
[What If②] 하승리의 청춘...‘성장의 덫’을 깨다 (기사링크)

 

기획: 김강유
진행: 김강유, 김치윤
인터뷰: 임현주 기자
촬영: 윤호준 bnt포토그래퍼
스타일링: 유어툴즈 최미선 디렉터, 이슬기 디렉터
의상: 하피러브즈잇(캣 프린트 재킷, 레이스 시스루 롱스커트), 레이즈(핑크 후드 점퍼, 실버 스커트), 파오다일(액세서리), 스타일리스트 소장품(미니백, 삭스앵글부츠, 블랙 재킷, 와이드팬츠, 벨트, 모자)
헤어: 박호준헤어 초원 원장, 세리 디자이너
메이크업: 뷰티르샤 서영진 아티스트, 이승윤 아티스트
장소: bnt스튜디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