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20180223002771_0_20180223151508450.jpg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가수 신지수가 3년 만에 공백을 깨고 컴백했다. 러브홀릭의 명곡인 '그대만 있다면'을 신지수의 감성으로 재해석, 리메이크 앨범으로 대중을 만난다.

신지수는 최근 스포츠월드와의 인터뷰에서 긴 공백기를 가진 이유에 대해 "그동안 공부도 하고, 쉬기도 하면서 재정비하는 시간을 가졌다. 부족했던 것들을 차곡차곡 채우고, 오디션 이후로 잃어버린 내 삶을 누리기도 했다"고 운을 떼며 "오디션 프로그램을 마친 뒤 바로 연습생 생활을 했는데, 데뷔만 바라보고 달려왔던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어느덧 내 목표가 가수가 아닌 데뷔가 되어 있더라. 좋아하는 것과 해야하는 것을 구분하고 싶었고, 수년간 곪아있던 나 자신을 회복하기 위해 3년간의 쉼을 가졌다"고 밝혔다.

특히 신지수는 "계속 그런 삶을 살았다면 건강한 정신으로 살지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행이 회사와 아름다운 이별을 하게 됐고, 재충전의 시간을 가진 뒤 현 소속사(바나나컬쳐)와 계약을 한 후 앨범을 내게 됐다"면서 "이젠 많이 내려놓은 상태다. 건강한 정신으로 음악을 할 수 있게 됐다. 좋은 음악으로 계속해서 찾아뵙겠다"고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한편 신지수는 오늘(23일) 오후 6시 리메이크 신곡 '그대만 있다면'을 발표한다. ‘그대만 있다면’은 신지수가 직접 선곡, 가사 전달에 초점을 둬 신지수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했다. 그 시절의 추억과 향수를 불러일으킬 신지수만의 독특한 보이스톤과 호소력 짙은 감정 표현, 담담하게 말하는 듯한 목소리가 원곡과는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바나나컬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