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0003753364_001_20180405000608039.jpg

 


[OSEN=김수형 기자] 미녀들도 어깨춤을 추기하는 곱창에 대해 소개했다. 

4일인 방송된 tvN 예능 '수요미식회'에서는 EXID 하니, LE, 그리고 홍진영, 진해성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먼저 EXID를 소개, 특히 "EXID 아재 입맛은 LE 때문이라더라"고 운을 뗐다. 이에 하니는 "아니라고 할 수 없다"면서 " 원래 곱창 닭발, 순댓국도 못 먹었다, 팀 활동하면서 맞춰진게 아니라 LE언니가 강요아닌 강요였다"고 폭로해 LE를 당황시켰다. 

LE는 "하니가 원래 편식이 심하다"면서 편식하는 동생을 위한 애정어린 마음이었다고 해명, 이어 "어머니가 닭발을 또 잘 만드신다, 숙소에 가져다 주신 후 하니가 빠졌다"고 전했다. 하니는 "우리 엄마가 진작 만들어주지 않았나 싶었나 일찍 알았으면 더 많이 먹었을 텐데"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종류별로 단골 곱창집이 있을 정도로 곱창 마니아도 있었다. 바로 홍진영이었던 것. 즐겨먹는 부위에 대해  그녀는 "에피타이저로 염통을 준다, 싱싱한 건 두꺼운 쪽을 뉘여줘야한다. 구워 먹으면서 살짝 핏기 가실 때 기름장 살짝 찍어먹으면 정말 입맛 돋궈준다"며 입맛을 다졌다. 이어 "새로운 집을 뚫으려 가면 간, 천엽이 싱싱해야 그 집 곱창도 싱싱하다"며 남다른 맛있는 곱창먹기 노하우도 전했다.   

계속해서 곱창의 매력 포인트에 대해 EXID와 홍진영은 "꽉 차 있는 곱이다, 잘리는 순간 곱이 없으면 실망스럽다"면서 "곱창은 곱때문에 먹는 것"이라며 입을 모았다. 

홍진영은 "잘못 자르면 안 된다, 노릇할 때 잘라야 그대로 곱이 남아있다, 안 그러면 곱이 튀어나온다"면서 타이밍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홍신애 역시 "신선한 창자일 수록 곱이 많다, 곱의 정체는 소의 소화액"이라면서 "일정 시간이 지나면 소화액이 굳어 곱이 형성된 것, 곱이 딱 형성됐으 타이밍에 곱창을 먹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황교익 역시 "규모가 큰 곱창집 일 수록 곱이 많을 확률이 높다"고 전했다. 

MC들은 "소 종류에 따라 차이가 있냐"고 질문, 홍진영은 "마장동 곱창집 사장님이 육우 곱창과 한우 곱창을 동시에 주셔서 먹어봤다"면서 "한우곱창보다 육우가 두껍고 토실하다, 대신 깊은 맛은 한우가 더 풍미가 있다"고 전했다. 이에 홍신애는 "한우 곱창에 비해 육우가 더 크긴 하다, 일반적으로 한우보다도 육우가 크다, 그래서 내장이 큰 것"이라며 홍진영의 지식에 놀라워했다.  

무엇보다 곱 마니아에 사랑받는 식당들을 소개, 유명한 먹자골목에서 자리잡고 있는 유명하고 오래된 곱창 집을 소개했으며, 개개인 차이에 따른 맛 취향을 전했다. 

특히 홍진영은 "막창, 대창, 양, 제첩국까지 세트다"면서 "어깨춤을 절로 춘다"며 특유의 흥이 넘치는 입담으로 방송에 재미를 더했다.  /ssu0818@osen.co.kr

[사진]'수요미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