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2018041901001729200128141_20180419102206461.jpg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오늘(19일, 목) 밤 11시에 방송하는 tvN '인생술집'에 영화 '나를 기억해'로 의기투합한 배우 김희원, 장혁진과 신곡 '내일해'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그룹 'EXID'의 하니, 혜린이 출연한다. 이날 네 사람은 첫 만남의 어색함을 뒤로 하고 춤과 노래를 함께 즐기며 촬영이 진행되는 내내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먼저, 김희원과 장혁진은 대학동문임을 밝혔다. 또한 영화 '나를 기억해'를 포함해 총 세 작품을 함께 했다고 말해 둘의 친분을 짐작하게 했다. 하지만 정작 이들은 "동갑이지만 존칭을 쓰는 사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장혁진은 "나이는 같지만 (김)희원 씨가 대학에 늦게 입학해 내가 선배인데다 그 동안 둘 사이에 접점이 없었다"고 말했고, 김희원은 "표현은 못해도 늘 장혁진을 좋아한다. 굉장히 좋은 배우고, 좋은 사람이다"라며 갑작스런 고백으로 장혁진을 당황케 했지만 이내 그를 칭찬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 

또, 김희원과 장혁진은 남다른 팬 사랑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희원은 "얼마 전 생일에 팬들이 지하철 광고를 걸어줘서 너무 행복했다. 기회가 된다면 팬미팅을 열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장혁진은 "아내가 나의 덕후(?)다. 나도 모르는 나의 기사와 사진들을 다 캡처해 보내주곤 한다"며 자신의 1호 팬인 아내에 대해 깜짝 폭로하기도 했다.

한편, '내일해'로 컴백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EXID의 하니와 혜린은 김희철, 김준현 등 '인생술집' MC들과의 돈독한 친분을 드러냈다. 또한 김희원, 장혁진에게도 폭풍 친화력을 선보이며 촬영장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이들은 잘 먹고 잘 웃는 털털한 매력으로 '인생술집'의 편안한 분위기에 금세 적응했으며, 'EXID'의 히트곡 메들리와 신곡 '내일해'의 안무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하니와 혜린은 무대 위에서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반대로 허당미(?)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하니는 "겁이 많고 잘 놀란다. 공연 중 벌레가 날아오거나 폭죽이 터지면 무대 뒤로 바로 도망간다"며 웃픈(?) 공연 실수담을 공개했다. 이어 혜린은 "웃기고 싶은 욕심 때문에 내 굴욕사진을 직접 SNS에 올린다"고 밝히며 의외의 개그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tvN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