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일간스포츠 황지영]

 

0002778258_001_20180422090409238.jpg

 


EXID가 싱글 '내일해' 활동을 마무리짓는다. 이들은 발매와 동시에 국내외 차트 1위에 오른데 이어 음악 순위프로그램 1위 등 입소문을 내며 성공적 활동을 펼쳐왔다. 복고라는 새로운 컨셉트라 걱정이 많았다며 활동을 돌아본 EXID는 "이제 청순 컨셉트는 어떨까요?"라며 웃었다.

최근 일간스포츠와 만난 EXID는 '내일해'를 들어본 지인들의 반응이 좋았다고 기뻐했다. "언니 오빠들이 정말 좋아해주셨다. 슈퍼주니어 김희철 오빠, 개그우먼 이국주 언니 등이 대표적이다. 희철 오빠는 우리 나오는 방송도 다 찾아봤다고 했고, 국주 언니는 미세먼지가 날리는 날에 우리 커버 영상을 찍었다. 너무 고맙고 감동이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차트 1위, 음악방송 1위 등 팬들의 선물에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정화는 "사실 좋은 성적을 예상하지 못했다. 1위 발표 때 많이 놀라서 수상소감을 제대로 다 이야기하지 못했다"며 "회사에서도 바랐던 상이기도 했고, 또 팬 분들께서 노력해주신 걸 알기 때문에 기분이 정말 좋았다"고 전했다.

못다한 수상소감으로 하니는 "신사동호랭이 오빠 이야기를 못해서 정말 죄송했다. 호랭이오빠가 고생을 많이 했다. 원버전이 미디움 템포였는데 레트로로 편곡하면서 심혈을 많이 기울여주셨다"며 "또 안무 열심히 해주신 수빈 선생님, 유리선생님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뮤직비디오 예쁘게 찍어주신 기백오빠도 너무 감사하다. 이번에 많은 분들이 도와주셨다. 고맙다고 꼭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주변을 챙겼다.

곡 작업에 참여한 LE는 "정말 좋았다. 새로운 시도에 대한 좋은 결과가 있다는 것이 가장 좋았다. 처음엔 미디움 템포의 끈적한 곡이었는데 완전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혜린은 "무대에 오를 때마다 느끼는 건데, 하다보니까 우리가 신난다. 댓글 중에 '자기네들끼리 신나보인다'라는 내용이 있었는데 그런 부분들을 알아봐주셔서 감사했다. 이런 음악을 할 수 있다는게 감사하고 계속 도전하고 변하려고 하는 모습을 알아봐주시는 것도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으로 하고 싶은 컨셉트는 '청순'을 꼽았다. 정화는 "청순은 나의 평생 소원이 될 것 같다. 아무래도 EXID로는 이뤄지기 힘들 것 같다. 강력하게 반대하는 사람이 있다"며 LE를 바라봤다. 하니는 "LE 언니가 청순 콘셉트를 하면 은퇴할 거라고 했다. 그래서 우리는 할 수 없다"고 웃었다. LE는 고개를 내저었고 혜린은 "청순을 우리가 잘 소화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테니스 스커트를 입은 EXID를 상상했다.

2012년 데뷔해 7년차가 된 EXID는 "우리의 목표는 항상 즐겁게 활동하는 거다. 우리가 하고 싶은 것들에 집중하고 해나가겠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즐겁게 활동하겠다고 약속했다. 돌아올 솔지에 대해선 "언니가 이제 EXID로서 활동하지 않았던 곡 안무 연습을 시작한다. 건강이 많이 좋아졌는데 다음 앨범엔 함께 했으면 좋겠다"며 EXID 완전체를 기대하게 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