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일간스포츠 정여진]

 

0002811047_001_20180723140729613.jpg

 

 

그룹 EXID 하니가 '컬투쇼' 스페셜 DJ로 나섰다.

EXID 하니는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해 김태균과 호흡을 맞췄다.

이날 김태균은 "월요병에 걸린 여러분들을 위해 불타는 금요일처럼 만들어드리겠다. 수많은 스페셜 DJ들이 왔다 가셨지만, 어느 때보다 웃음꽃이 활짝 핀다"며 하니를 소개했다.

이어 하니는 청취자들에 인사를 건넸고, 김태균은 "EXID 때만 보다가 DJ로 단둘이 앉아 있으니까 색다른 느낌이다"고 전했다. 하니는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