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이미지
[ SBS funE | 김재윤 기자] 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인기가수들이 총출동했다.

'방학특집- 특선라이브'로 진행된 이 날 방송에서는 EXID 하니가 스페셜 DJ를 맡았고, 레드벨벳과 키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먼저, 김태균은 하니에게 숙박 어플리케이션 광고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이 광고는 하니가 출연해 중독성 있는 노래와 안무로 인기몰이 중이다.

하니는 "광고 속 노래를 귀여운 척 하면서 불렀는데 내 목소리인지 모르시는 분들이 많더라. 하지만 진짜 내 목소리"라며 즉석에서 '막놀자'로 개사한 CM송을 불러 방청객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이어 하니는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운동을 하며 자주 마주친다는 일화를 언급했다. 하니는 "아이린 언니와 운동을 하다 자주 만난다. 그런데 서로 낯을 가려 이야기를 많이 해본 적은 없다"며 "아이린의 뒷모습을 많이 봤다. 또, 언니가 굉장히 예쁜 발레동작 같은 걸 하더라"고 덧붙였다. 

또한, 레드벨벳의 웬디는 이 날 안대를 착용하고 방송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웬디는 "눈병에 걸렸다"며 "하지만 '파워업'(레드벨벳 신곡명)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이렇게 나왔다"고 밝혔다. 

한편, 함께 출연한 키썸은 하니와의 친분을 언급했다. 키썸은 "하니와 같은 샵에 다닌다"고 말했다. 그러자 하니도 "아까 샵을 나오면서 '이따 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키썸은 "지금 시선을 어디에 둬야 할 지 모르겠다. 아름다우신 분들을 잘 못 보는데 옆도 너무 예쁘고, 앞도 예쁘시다"고 했다.

이에 김태균은 "나만 제대로 쳐다본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