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복면가왕’ 5연승 가왕 EXID 솔지가 건강한 모습으로 정체를 공개, 반가움을 안겼다.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 '나한테 걸리면 마이 아파 동막골소녀'는 임재범의 고해를 부른 '액자 속 사진 속의 그 왕밤빵 왕밤빵 왕밤빵 왕밤빵'과 대결했다. 정준일의 '고백'을 열창하며 호평 받았지만 5표 차이로 아쉽게 탈락했다. 정체가 공개된 '나한테 걸리면 마이 아파 동막골소녀'는 솔지였다. 

2016년 12월 갑상선 기능 항진증으로 모든 활동을 전면 중단한 뒤 ‘복면가왕’에서 처음으로 얼굴을 드러냈다. 솔지는 “복귀를 해야 하는데 무엇으로 인사를 하는 게 좋을까 생각하다 ‘복면가왕’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니 무대에 섰다. 생각지도 못하게 가왕이 될 수 있어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말했다. 

솔지는 방송 후 엑스포츠뉴스에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는 말 밖에는 떠오르지 않는다. 많은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 저에게 ‘복면가왕’은 떼려야 뗄 수 없는 프로라고 생각한다. 파일럿 때 초대 가왕을 하면서 제 인생에서는 잊을 수 없는 프로가 됐다. 그랬기 때문에 첫 복귀 프로도 복면가왕으로 하고 싶었다. 그리고 다른 무엇보다도 노래로 여러분께 인사드리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솔지가 승리했다면 1년 3개월 만에 소향 이후 6연승 가왕이 될 수 있었다. 비록 5표 차이로 가면을 벗어 아쉬웠지만 매주 진심을 담은 무대로 5연승에 성공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그는 “아주 솔직하게 말씀드리자면 너무 만족스럽다. 5연승이 어디인가. 물론 아쉬운 마음이야 있을 거다. 하지만 그냥 이 모든 것이 감사하기만 하다. 그리고 사실 장기가왕이 된다면 5연승까지 딱 하고 싶다! 하는 목표가 있었다. 내 목표는 달성이 됐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등장할 때마다 여운을 주는 무대를 선사하며 호평을 받은 그는 이번 편에서도 연예인 판정단으로부터 “작곡가의 의도를 넘어섰다”, “진심으로 불렀다”라는 호평을 받았다. 김구라는 특히 “‘복면가왕’이 3년 10개월 했는데 솔지는 우리의 어머니다. 항상 응원한다”고 했다.

“감사할 따름이다. 연예인 판정단 분들의 칭찬에 너무너무 행복했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열정이 생기기도 했다. 정말 '복면가왕'의 어머니가 되고 싶다”며 웃었다. 

이날 솔지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힘들 때 날 일으켜 세운 건 팬들이다. 눈물 난다. 팬들에게 미안하기도 했고 조금만 기다리면 찾아뵙겠다고 했는데 언제 복귀를 할지 몰랐다. 기다려 줘 진심으로 고맙고 좋은 노래로 보답하겠다. 약속한 건 지킬게요. 사랑한다”며 울컥했다. 

여전한 실력과 함께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간절한 마음을 보여준 그는 건강이 많이 나아졌냐는 물음에 “호르몬이 정상수치로 돌아왔다. 많이 좋아졌다.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기 때문에 예전보다 더 많이 건강에 신경 쓰려고 한다”고 답했다. ‘복면가왕’ 이후 앞으로 아픈 이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우선 EXID 팀 활동으로 좋은 무대 보여드리고 싶고요. 제 개인적으로는 더 좋은 노래로 많은 분들께 위로와 감동을 드리고 싶습니다. 제가 이번에 아프면서 다짐했던 게 하나 있는데, 꼭 이 아픔을 이겨내서 나처럼 아픈 사람들에게 '나도 나아질 수 있어!'라는 희망을 주자는 마음이었습니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면서 그 다짐을 이루고 싶습니다. 많이 응원해주세요. 감사합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방송화면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09117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