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일간스포츠 정여진]


그룹 EXID가 완전체로 컴백했다.

EXID는 2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EXID는 건강 문제로 잠시 활동을 중단한 솔지까지 완전체로 등장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솔지는 "보시는 바와 같이 건강을 회복해 활동을 시작했다.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신 덕분에 지금은 건강해진 상태다"고 힘차게 인사했다. 이를 들은 DJ 김태균과 스페셜 DJ 나르샤는 "그래서인지 누구보다도 옷이 화려하다"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LE는 신곡 '알러뷰'에 대해 "테크노 사운드를 기반으로 한 중독적인 훅이 매력적인 노래다"고 설명했다. 제목 그대로 '널 사랑한다'가 가사 내용이라고. 솔지는 "노래 자체는 저희 스타일이긴 한데, 사랑한다는 내용이 처음이다. 반전 매력 같이 메이크업이나 의상을 세게 하고 '이래도 날 사랑하지 않을 거야?'라는 느낌으로 표현했다"고 덧붙였다.

뮤직비디오 콘셉트는 만취. 술 취한 연기가 가장 자연스러운 멤버로는 혜린이 만장일치로 꼽혔다. LE는 "평소에도 취한 것처럼 행동하기 때문에 자연스럽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스페셜 DJ 나르샤도 "저도 혜린 씨를 주로 새벽에 많이 봤다. 보통 아이돌은 만날 수 없는 시간인데 유일하게 본 친구가 혜린 씨였다"고 증언해 폭소를 안겼다.

EXID는 신곡 '알러뷰'를 라이브로 소화해 박수를 받았다. 한 청취자는 '혹시 작곡가분과 원한이 있나. 너무 높다'고 메시지를 보내오기도. 그러자 솔지는 "신사동 호랑이와 LE가 만든 노래인데 사실 너무 높아서 반키를 낮추려고 했다. 근데 LE가 녹음실에 들어오더니 '원키로 가야 한다'고 하더라. 순간 공황장애가 올 뻔했는데 심호흡을 하고 녹음했다"고 말했다. 혜린도 "이번 곡이 저희 노래 중에서 제일 높을 거라고 하시더라. 근데 LE 언니가 '내가 하는 거 아니니까'라고 한마디 하더라. 정말 얄미웠다"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앞서 솔지는 '복면가왕'에서 5주 연속 가왕을 하며 성공적인 컴백 소식을 전한 바, 이와 관련해 "생각도 못했다. '열심히 하라'는 복귀 선물로 생각했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김태균의 요청에 솔지는 이소라의 '제발'을 즉석에서 부르기도. 감미로운 목소리에 모두가 흠뻑 빠져들었다.

'위아래' 라이브도 이어졌다. 나르샤는 "확실히 신곡이 높긴 한 것 같다. '위아래'를 너무 편하게 부른다"고 놀라워했고, 솔지는 "'위아래'는 이제 자다가도 부를 수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EXID는 지난 8월 '위아래'로 일본에 정식 데뷔했다며 "생각보다 일본에 많은 팬들이 계시더라. 데뷔 콘서트인데도 많은 분들이 오셔서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멤버 중 일본어를 가장 잘한다는 혜린은 회식 자리에서 쓰이는 일본어를 구사해 모두를 웃게 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85560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