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OSEN=장진리 기자] 신예 3인조 보이그룹 트레이가 데뷔를 앞두고 자작곡을 공개했다. 

트레이(TREI)가 24일 오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첫 리얼리티 프로그램 ‘트레이 타임 비긴즈’ 4화를 공개하고 첫 데뷔 앨범에 실릴 자작곡을 맛보기로 공개했다. 

트레이는 "지금 작업실에서 작업을 하고 있는데 영상으로 담아보면 좋겠다고 하셔서 작업실에서의 저희의 모습을 낱낱이 공개하겠다"며 연습실에서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재준은 "평소 작업실에서 주로 곡을 만들고 연습도 하면서 일상생활의 반 이상을 이곳에서 보내기 때문에 집과 같은 존재다. 작업실인 만큼 평소 작업했던 곡과 어떻게 하는지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며 오늘의 주제를 밝혔다.

이어 이재준은 "(첫 데뷔) 앨범에 넣기 위해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맛보기로 공개해달라. 가장 잘 만들었다고 생각하는 노래로"라며 채창현에게 말했고 채창현은 "작업한 곡이 너무 많다 보니까 헷갈린다"라며 평소 별명인 '채토벤'다운 모습을 보였다. 채창현은 잔잔한 록 사운드의 자작곡을 일부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채창현은 "곡을 만들 때 그 당시 빠져 있는 음악 장르에서 많이 만들게 된다. 록 음악에 한때 빠졌을 때 그 영향을 받아 트랙을 만들었다. 이 곡이 최근에 만들었던 곡 중에서 가장 생각이 났다"고 작곡 배경을 밝혔다.

김준태는 "채창현의 곡 중 '괜찮아'가 좋다. 토요일 새벽으로 넘어가는 시기에 다 같이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쉬는 시간 창현이가 기타 코드를 반복하고 바꿔가면서 칠 때 제가 같이 흥얼거렸다. 창현이의 '포크 장르의 느낌이 나는데 괜찮은 것 같다'는 말에 핸드폰을 켜고 바로 녹음했다"며 곡의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했다. 채창현 역시 "곡 분위기 자체가 따뜻하다. 음악을 만들 때 필요한 건 이미지다. 그림이나 이미지가 떠올라야 한다. 이 노래는 아침 햇살이다"라고 전하며 자작곡 '괜찮아'을 공개해 앞선 곡과는 또 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이후 트레이는 녹음실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이재준은 "평상시에 녹음할 때 창현이가 디렉터로 참여하고 그다음에 저희가 노래를 하는데 많이 혼난다. 특히 창현이의 어록 중 기억에 남는 게 ‘노래를 듣고 사람들이 감동을 받아야 한다. 우리는 감동을 받는 게 아니라 감동을 주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트레이는 카메라를 들고 직접 작업실 소개에 나섰다. 컴퓨터와 마이크, 스피커까지 공개한 트레이는 "장비를 맞추는데 오래 걸렸다. 원래는 허름했는데 하나씩 발전시키고 나니 뿌듯했다"고 밝혔다. 트레이는 "아직 서툴다 보니 어떤 걸 보여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일단 저희의 작업실 모습을 공개했는데 얼른 좋은 노래 들려드리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다. 조금만 기다려달라"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트레이는 이재준, 채창현, 김준태로 구성된 신예 3인조 그룹으로 정식 데뷔 전부터 멤버 전원이 작사, 작곡, 프로듀싱 등 싱어송라이터 역량을 발휘하며 주목받고 있다. 올해 상반기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다./mari@osen.co.kr

[사진] 트레이 타임 비긴즈 영상 캡처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39415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