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뉴스엔 황혜진 기자]

신예 보이그룹 트레이(TREI)가 2월 19일 정식 데뷔한다.

트레이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측은 1일 오전 "3인조 신예 그룹 트레이(TREI)가 오는 19일 정식 데뷔한다. 이재준과 채창현, 김준태로 구성된 트레이는 자작곡 및 자체 프로듀싱 능력을 겸비한 신예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트레이는 멤버 수를 뜻하는 숫자 3과 집단을 이루는 최소한의 단위이자 완성의 단위로 3명이 최대치를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메인 비주얼과 퍼포먼스를 담당하는 리더 이재준을 필두로 중독성 강한 랩과 프로듀싱을 담당하는 막내 채창현, 호소력 짙은 음색의 보컬 김준태가 보여줄 색다른 매력에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5월에는 프리 데뷔 앨범 ‘NIKE’를 발매하고 KMF 무대에 오르는 등 이례적 행보로 주목받은 바 있는 트레이는 최근 리얼리티 프로그램 '트레이 타임 비긴즈'를 통해 밝고 자연스러운 매력으로 팬들과 소통하며 본격적인 데뷔에 시동을 걸었다.

한편 트레이는 오는 19일 오후 4시 데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사진=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출처: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0549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