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신인 그룹 트레이가 20일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서 탄탄한 실력과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이미지 원본보기
김준태, 이재준, 채창현으로 이뤄진 트레이는 같은 소속사인 EXID의 남동생 그룹이다. 데뷔 2일차를 맞은 트레이는 이날 방송에서 토크, 커버 댄스 메들리, 노래방 라이브, 기타 연주 등 다재다능한 매력을 자랑했다. 

김준태는 ‘아이돌 라디오’에 앞서 음악 방송에 처음으로 출연했다며 “첫 번째 리허설이 끝나고 다리에 힘이 풀려서 내려오다가 넘어질 뻔했다. ‘아이돌 라디오’에 오기 전에는 청심환을 먹고 왔다”고 토로했다. 

트레이의 타이틀곡 ‘멀어줘’를 작곡한 채창현은 “전체를 이끌어가는 기타 리프에 자극적이지 않은 어쿠스틱 드럼이 아주 괜찮은 곡이라고 감히 말씀드린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채창현은 또 수록곡 기타 세션으로도 참여한 만큼 짧게 기타 연주를 선보이기도 했다. 그는 데뷔 전 EXID의 ‘낮보다는 밤’ 작곡진에 이름을 올린 실력파다.

리더인 이재준은 프로듀서인 신사동호랭이를 저격하는 등 노련한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빵빵 터뜨렸다. 이재준은 가위바위보로 정해지는 팀 내 빨래 당번에 관해 “최근 3번 연속으로 걸렸다. 새벽 시간이 넘어가면 (가위바위보에서 이겼어도) 양심적으로 도와줘야 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트레이는 블락비 바스타즈 ‘품행제로’, 방탄소년단 ‘I NEED U’, 아이콘 ‘죽겠다’, 위너 ‘Really Really’, 비스트 ‘숨’, 2PM ‘10점 만점에 10점’, 빅뱅 ‘뱅뱅뱅’ 등 총 7곡의 커버 댄스로 상암 MBC 가든스튜디오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했다. 

데뷔 전 비투비 노래의 가이드 보컬로 활동할 정도로 탄탄한 가창력을 자랑하는 김준태는 임한별의 ‘이별하러 가는 길’을 노래방 라이브로 선보여 신인답지 않은 노련한 실력을 과시했다. 

김준태를 비롯해 트레이 멤버들과 친분이 있는 DJ 비투비 정일훈은 트레이의 데뷔에 남다른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정일훈은 “처음에 방송국 들어오는 걸 보는데 느낌이 진짜 이상했다. 셋이 몇 년 동안 고생한 걸 내가 안다. 좋은 모습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팬 분들을 믿고 가달라”는 애정 어린 조언을 건넸다. 

이재준은 향후 계획에 관해 “곡을 직접 쓰다 보니 최대한 공백 기간을 길게 두지 않으려고 한다”며 “공격적인 발매를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MBC 라디오의 아이돌 전문 프로그램인 '아이돌 라디오'는 밤 12시 5분~1시(주말 및 공휴일 밤 12시~1시) MBC 표준 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 어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평일 밤 9시~10시엔 네이버 브이라이브(V앱)에서 방송 전 보이는 라디오로 만나볼 수 있다.

iMBC 박한별 | 사진제공=MBC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08&aid=0000067975&cluid=enter_201902211220_00000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