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매경닷컴 MK스포츠 신연경 기자] 신예 3인조 그룹 트레이(TREI)가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뮤직뱅크’를 압도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2 ‘뮤직뱅크’에서 트레이(김준태, 이재준, 채창현)는 신인답지 않은 퍼포먼스와 가창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타이틀곡 ‘멀어져’로 무대를 꾸민 트레이는 각자의 개성을 살린 캐주얼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라 시선을 사로잡았다. 

트레이 ‘멀어져’ 무대 사진=‘뮤직뱅크’ 방송캡처


메인보컬 김준태의 소울 가득한 목소리, 이재준의 안정적인 보컬, 채창현의 리드미컬한 래핑이 더해진 라이브에 퍼포먼스까지 갖추며 무대를 가득 채운 트레이는 갓 데뷔한 신인답지 않은 완벽한 무대로 눈길을 끌었다.

트레이의 데뷔곡 ‘멀어져(Gravity)’는 펑크가 가미된 팝 댄스 장르의 곡이자 이별 후 흘러가는 시간만큼 연인 간의 거리가 멀어지는 상황을 가사로 표현한 곡이다. 경쾌한 멜로디와 아련한 가사에 풍부한 감성을 담은 곡으로 멤버 채창현이 작사와 작곡, 프로듀싱까지 전부 참여했다.

한편 이날 ‘뮤직뱅크’에는 트레이를 비롯해 CLC, ITZY(있지), MONSTA X(몬스타엑스), SF9, 드림캐쳐, 온앤오프, 윤지성, 이달의 소녀, 코요태, 태민, 효민 등이 출연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 sports.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10&aid=0000558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