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3인조 보이그룹 트레이(김준태 이재준 채창현)는 유명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가 비스트와 빅스 이후 오랜만에 총괄 프로듀싱을 맡아 선보인 팀이다. 데뷔 쇼케이스부터 남달랐던 팀이다. 트레이는 언론에 첫 공개한 '멀어져 (Gravity)' 무대에서 흔들림 없는 라이브를 들려주며 실력파 신인의 탄생을 알렸다. 

 

"신사동 호랭이 형께서 '난 잘 된 팀만 했다' '이름 걸고 했다'고 장난스럽게 말씀하셨어요. 네임벨류가 높은 프로듀서분이고 많은 도움을 주셨으니 저희도 누를 끼치지 않도록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려야죠."(이재준)

최근 가요계 화두는 동생그룹이다. 트레이도 그 중 하나. 이들은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이는 첫 보이그룹이자 소속 걸그룹 EXID의 남동생으로 불리며 커다란 관심 속에 데뷔를 치렀다. 

"EXID 선배님들이 잘 되는 과정을 저희도 옆에서 봤잖아요. 동생그룹이란 타이틀을 감사하게 쓰게 해주신 거니까 열심히 해야죠. 특히 LE 선배님으로부터 음악적으로나 팀워크에 관한 조언을 많이 들었어요."(이재준)

 

"LE 선배님은 음악적 조언을 해주셨고 정화 선배님으로부턴 힘이 되는 말을 들었어요. 성공하기까지의 과정이 순탄치 않았다는 이야기도 해주시면서 열심히 하다 보면 빛을 발할 거라고, 기운을 북돋아주셨죠."(김준태) 

트레이는 이번 데뷔 앨범에서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자신들의 음악적 역량과 색깔을 확실히 보여줬다. 프로듀싱을 맡은 채창현은 팀 막내지만 카리스마 있게 멤버들을 리드했다. 두 멤버도 창현의 디렉션을 잘 따라가며 완성도 높은 데뷔 앨범을 만들었다. 

"저희 노래 한 번만 들어봐 주셨으면 좋겠어요. 별로라는 이야기 듣지 않을 자신 있거든요. 자작곡이다 보니 더 애착이 가고 악플보다 무플이 더 무섭다고들 하잖아요. 관심 가져주셨으면 좋겠어요."(이재준) 

준비된 신인이란 인상이 강했다. 건네는 질문에 우물쭈물하지 않고 척척 대답을 내놓는 모습에서 평소 얼마나 많은 생각과 고민을 하는지 느낄 수 있었다. 

 

"저희 이름 앞에 수식어가 생긴다면 '연구원돌' 어떨까요. 어떻게 이런 음악을 연구해서 나왔을까 하는 생각이 들게끔요. 점차 점차 성정해서 아티스트로 거듭나고 싶어요."(채창현)

"지난해 발표한 'UP' 때부터 저희를 알았던 팬분들이라면 이번 데뷔 앨범을 듣고 '레벨업 돼 나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더 많은 분들의 공감을 얻고 싶어요."(이재준)

[사진 =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17&aid=0003177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