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트레이가 데뷔곡 ‘멀어져(Gravity)’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 멤버들 간의 우정을 드러냈다. 사진=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MBN스타 신미래 기자] 차세대 자체제작돌 트레이가 빈틈없는 무대를 펼치고 있다. 곡부터 콘셉트까지 완벽함을 추구한다는 트레이, 무대 아래에서는 어떠할까. 그들은 유쾌한 입담으로 무대에서 보여주지 않은 친근하면서도 털털한 매력을 발산했다. 

트레이는 지난달 19일 데뷔, 신곡 ‘멀어져(Gravity)’로 활동 중이다. 

데뷔 전부터 곡 발표를 발표하고, 무대에 서며 경험을 쌓았다. 정식 데뷔하게 된 트레이는 약 2년 동안 호흡을 맞추면서 완벽한 무대를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특히 타 그룹에 비해 적은 인원수로 꽉 찬 무대를 보여줄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멤버 인원수 적다 보니 개개인의 파트가 길다. 곡마다 분위기가 다르지 않나. 무대 했을 때 저희의 역량이 나와서 꽉 채운다. 세 명다 부족하고 노력하겠지만 분위기에 맞게 소화를 한다면 고스란히 전해질 수 있지 않을까 싶다.”(이재준) 

트레이가 데뷔곡 ‘멀어져(Gravity)’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 멤버들 간의 우정을 드러냈다. 사진=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트레이는 음원, 음반을 자체 제작하다는 점이 강점이지만 친근함도 그들의 매력 중 하나다. 데뷔 전 리얼리티 통해서도 입담을 펼친 바 있다. 여러 활동 및 오랜 숙소 생활로 이젠 말하지 않아도 통한다는 김준태, 이재준, 채창현. 숙소에서는 어떤 모습일까. 그들은 최근 숙소에서 가장 웃긴 일화를 털어놨다. 

“숙소의 보일러가 동파된 적 있었다. 세 명 다 샤워를 찬물로 하는 상황이었다. 제가 평상시 운동하느라 식단에 맞춰야 하기에 전용 밥그릇이 있다. 화장실 가니까 그 그릇이 거기에 있더라. 창현이가 정수기 온수를 밥그릇에 담아다가 샤워했더라. 십년 우정이 멀어질 뻔했다.(웃음)”(이재준) 

“밥그릇이 아니라 엄청 큰 그릇이다.”(채창현)

“창현이가 동파되기 전에도 그런 적 있었다. 재준이가 ‘믹스나인’ 촬영하고, 저랑 창현이랑 있을 때다. 그때 동파됐는데 정수기에서 퍼다 줄 때 썼다.”(김준태)

세 사람은 그 나이 또래에 맞게 티격태격하면서 비글미 넘치는 모습으로 쉴 틈 없이 장난을 쳤다. 활동적인 김준태와 채창현은 집돌이 이재준과 음악적 취향, 성향이 무척 달라 아쉬울 때도 있다고 털어놨다. 

트레이가 데뷔곡 ‘멀어져(Gravity)’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 멤버들 간의 우정을 드러냈다. 사진=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성향은 다르다. 성향에 맞추려고 한다면 세 명이서 살 수 없다.(웃음) 쉬는 날 있으면 준태와 창현이는 놀러가는 걸 좋은데 저는 집에서 쉬는 게 좋다. 쉬면서 음악 작업하는 게 좋다.”(이재준)

“작업하고 연습하고, 숙소에서 자고, 다 실내지 않나. 다 갇혀서 하는 건데 주말이나 작업을 끝내놓을 때 멀리는 아니더라도 바람 정도 쐬고 싶다. 재준은 집밖은 위험하다. 이불밖은 위험하다 하는 거다. 재준이를 어떻게 데리고 나가려고 칭얼거리기도 했다.”(김준태)

“크리스마스 경우에도 밖이 춥지 않았나. 작업실에 출근해서 오는 게 소소한 행복이었다. 데뷔하면 밖으로 돌아다닐 시간이 많이 없지 않나. 여행 가자는 말을 들을 수 없기에 마음이 놓인다.”(이재준). 

하나부터 열가지 다름에도 이들이 한 그룹으로 모일 수 있는 것은 서로 이해하고, 배려했기 때문이다. 지금은 이재준도 혼자 있는 시간도 좋지만 멤버들과 한 방에서 함께 자는 시간이 행복하다며, 멤버들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저는 혼자 있는 시간도 좋은데 다 같이 있는 시간이 좋다. 준태가 늦게 들어와서 저랑 창현이가 개인방을 썼다. 준태가 들어오면서 돌아가면서 함께 잤는데 지금은 세 방이서 한 방을 다 같이 잔다.”(이재준)

“방을 뺏겼을 때는 슬펐다. 혼자만의 여유를 즐기고 싶었는데 지금은 혼자 있으면 외롭다. 혼자 있는 것보다 같이 있는 게 편안하다.”(채창현) 

“회사에서 연습할 때 다 같이 할 때 있지만 개개인 시간이 있다. 혼자 연습하고 있는 시간 외에 숙소가면 잘 때 같이 잔다, 크게 개인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느껴지지 않다. 오랜 시간 붙으면 좋지 않나.”(김준태) 

트레이는 신인상 수상, 콘서트 개최 등 목표를 세웠고, 트레이로서의 미래를 꿈꿨다. 그리고 채창현은 멤버들과 함께 그려나갈 음악에 대해 언급하며, 밝은 내일을 향해 계속해서 노력할 것임을 다짐했다. 

“현재도 저는 곡을 만들고 있다. 작업할 때는 당시 좋아하는 음악 장르에서 시작된다. 앞으로도 똑같을 것 같다. 계속 더 많이 듣고, 들으면서 계속해서 발전해서 좋은 퀄리티의 음악을 만들 것 같다.”(채창현)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 MBN(www.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출처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57&aid=0001331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