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TV리포트=김가영 기자] 3인조 신예 보이그룹 트레이(TREI)의 김준태가 25일 오후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예능 꿈나무 다운 입담을 자랑했다.


 

25일 방송된 ‘아이돌 라디오’에서는 ‘룽디’ 정일훈의 200일 기념 방송 ‘아모룽파티’라는 주제로 펼쳐졌다. 이날 김준태는 드림캐쳐 수아, 원어스 서호, 체리블렛 해윤과 함께 출연했다. 김준태는 가벼운 프리 댄스를 추며 등장했고 “트레이의 라떼 보이스, 성대 천재를 맡고 있는 김준태다. 지금 출연자 중에는 가장 막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프리 댄스로 첫 포문을 연 소감으로 김준태는 “첫 번째 순서여서 부담감을 갖고 있었는데 다른 분들을 보니 첫 번째로 한 게 다행이라고 생각했다”며 안심했다. 


 

또한 그동안의 근황으로 “최대한 빨리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기 위해 음악 작업을 하고 있다. 그리고 최근에 트레이가 야구장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시구와 시타를 했다. 긴장을 많이 하는 스타일인데 야구장이 굉장히 넓고 컸다. 리허설 때 긴장했다. 마무리는 잘한 것 같다”며 바쁜 일정을 공개했다.


 

김준태는 DJ 200일을 맞이한 정일훈을 위해 특별한 축가를 준비했다. 김준태는 첫 번째 순서로 데이브레이크의 ‘좋다’를 선곡했고 선곡 이유로 “이 노래가 사실 노래 자체도 다른 분들이 따라 부르시기 쉽고 포인트가 있어서 함께 즐기기 좋아서 준비해봤다”고 말하기도 했다.


 

공연이 시작되기 전 DJ 정일훈의 좋은 점을 뽑아달라는 질문에 “세 가지는 너무 쉽다. 첫 번째는 굉장히 귀여우신 매력이 있다. 두 번째는 굉장히 다정하셔서 굉장히 많이 챙겨주신다. 마지막으로는 사실 그냥 일훈이 형이 좋다”며 센스 있는 답으로 정일훈을 만족시켰다. 이어 김준태는 평소 보여주던 감미로운 보컬이 아닌 시원한 록 스타일로 변신, 청량감 넘치는 무대를 뽐내며 분위기를 고조시켰고 이어진 다른 출연자의 축하 무대에선 함께 춤을 추며 흥을 돋웠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받은 김준태는 “성공한 사람들만 나온다는 아이돌 라디오에 두 번 나왔다. 이렇게 한 번 더 나올 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200회 축하드린다. 마지막 한마디를 미리 적어왔다”면서 정일훈을 위해 제작진들이 준비한 상장을 직접 읽으며 깜짝 이벤트로 정일훈을 감동시켰다. 


 

김준태는 마지막 소감으로 “많은 분들께 제 모습을 보여드리고 200일을 축하할 수 있어서 기뻤고 선배님들의 에너지를 받고 가는 것 같다 기분이 좋다. 열심히 준비해 빨리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김준태

 

출처 : https://www.tvreport.co.kr/?c=news&m=newsview&idx=1122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