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logo

NEWS
NEWS NEWS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0002622329_001_20170615082419715.jpg

 


배우 하승리가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었다.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는 15일 "아역 출신 배우이자 KBS 2TV 월화드라마 '학교 2017'에 '황언니'라 불리는 일진 여학생 황영건 역으로 출연을 확정 지은 하승리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에는 걸 그룹 EXID, 배우 이정현, 가수 성은, 레어 포테이토, 작곡가 신사동 호랭이가 소속돼 있다.

하승리는 지난 1999년 SBS 드라마 '청춘의 덫'을 통해 배우 심은하의 딸 역할로 데뷔했다. 당시 5살임에도 불구하고 타고난 연기력으로 연기 신동이라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았다.

또 KBS 2TV '착하지 않은 여자들'에서 채시라 아역, KBS 2TV '프로듀사'에서 공효진 아역, tvN '두번째 스무살'에서 최지우 아역으로 활약했다. 최근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 극 중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민지 역을 맡기도 했다.

소속사 측은 "하승리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배우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측면에서의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